B1A4 신우, ‘미스 마, 복수의 여신’으로 배우 데뷔 “WM 재계약 후 첫 행보”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B1A4 신우 / 사진제공=더블유엠엔터테인먼트

그룹 B1A4 신우가 배우로 데뷔한다.

5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신우가 오는 6일 밤 9시 5분 첫 방영되는 SBS 새 주말 특별기획 ‘미스 마, 복수의 여신’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신우는 드라마 ‘미스 마’에서 순경인 배도환 역을 맡아 연기할 예정이다. 배순경은 경찰로서의 사명감은 없지만 서은지(고성희 분)의 등장 이후로 그의 마음을 얻기 위해 민중의 지팡이 노릇을 하기 시작하는 인물이다. 과거 시트콤에는 출연했지만 본격적인 연기 데뷔는 이번이 처음인 신우는 ‘미스 마’ 출연을 통해 본격적으로 배우로서 첫 행보를 걸을 계획이다.

앞서 신우는 KBS2 시트콤 ‘선녀가 필요해’를 통해 훈훈한 외모의 남고생으로 출연해 일명 ‘안경남’으로 데뷔와 동시에 뜨거운 인기를 모으며 화제를 모았다. 이후 뮤지컬 ‘삼총사’, ‘체스’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인정받으며 뮤지컬계의 신예로 주목을 받았다.

그간 뮤지컬 활동으로 쌓은 연기 내공이 앞으로 드라마를 통해 어떠한 시너지를 발휘할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더욱이 소속사 재계약 이후 첫 행보라 더욱 주목이 큰 상황이다.

‘미스 마’는 추리 소설의 여왕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여성 탐정 ‘미스 마플’의 이야기만을 모아 국내 최초로 드라마화한 작품.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절망에 빠져 있던 한 여자가 딸을 죽인 진범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뛰어난 추리력을 발휘해주변인들의 사건까지 해결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