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남자’, 100회 공연 돌파..”창작 뮤지컬 역사 새로 썼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웃는 남자’ 공연 장면. / 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웃는 남자'(연출 로버트 요한슨)가 5일 오후 8시 공연으로 통산 100회를 돌파한다.

‘웃는 남자’는 지난 7월 10일 막을 올린 뒤 이야기와 음악, 무대 세트 등 3박자가 어우러지며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한국 창작 뮤지컬 역사를 다시 썼다’는 언론과 평단의 극찬도 받았다.

개막 후 한 달 만에 최단기간 누적관객 10만 명을 돌파했고, 객석 점유율 92%를 달성하며 전례 없는 흥행 기록을 세우고 있다. 2019년 4월 일본 토호 주식회사와 라이선스 공연을 확정해 해외 뮤지컬 시장까지 넘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 회차 기립 박수, 인터파크 티켓 7월과 8월, 9월 세 달 연속 공연 통합 순위 1위 달성 등 매 회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이 배경이다.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인물인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사회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