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인국, 김무영에 녹아들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방송화면 캡처. /

배우 서인국의 마법이 시작됐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에서다.

서인국은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자유롭고 위험한 인물인 김무영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로맨틱 코미디와 멜로 드라마에서 활약을 펼친 그가 미스터리 장르에도 빛을 발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날 방송에서도 서인국의 열연이 빛났다. 김무영은 자신이 일하는 맥주 가게에서 유진강(정소민)과 엄초롱(권수현)의 소개팅 현장을 흥미롭게 바라봤다. 무영은 옷에 음식을 쏟아 화상흉터가 드러나자 당황하는 진강에게 다가와 자신의 겉옷을 건넸고, 이는 진강이 무영을 의식하는 계기가 됐다.

심상치 않은 기류는 진강의 오빠이자 형사인 유진국(박성웅)에게도 이어졌다. 우연히 진국의 자동차를 얻어 탄 무영은 총을 쏴 본 적이 있는지, 자신 때문에 사람이 죽으면 어떤 느낌인지 등 알 수 없는 질문을 하며 진국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무영은 진강의 감정을 묘하게 건드리는 것은 물론 백승아(서은수)의 마음을 흔들고, 진국에게는 긴장감을 불어 넣으며 극의 중심을 이끌고 있다. 무엇보다 이 과정에서 서인국은 천진하고 짓궂은 어린아이의 얼굴을 하다가도, 이내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으며 싸늘하게 변했다.

상대의 심리와 자극점을 정확히 파고드는, 김무영만이 할 수 있는 능력처럼 이를 맡은 서인국 역시 자신만의 방식으로 캐릭터를 설득력 있게 빚어내고 있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