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한승연 “신현수와 3년 째 여름 같이 보내, 금방 친해져 즐겁게 촬영 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열두밤’/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드라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에 출여하는 한승연이 ‘신현수와 3년 째 여름을 같이 보내게 됐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현실주의자 한유경(한승연)과 낭만주의자 차현오(신현수)의 여행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8년 동안 두 사람의 변화와 성장담이 펼쳐진다. 

특히 한유경과 차현오를 연기하는 한승연과 신현수는 앞서 드라마 ‘청춘시대’ 시리즈에 함께 출연해 호평받았다. ‘열두밤’을 통해 재회한다.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한승연은 다시 만나게 된 신현수에 대해 “신기하게도 3년 째 여름을 같이 보내게 됐다. 2년간은 사실 사적인 이야기를 그렇게 길게 해 본 적 없는 사이였다. ‘청춘시대’ 속 다른 동료들을 통해 이야기를 들었던, 익숙하면서도 잘 모르는 친구였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신기하다. 제 친구와 대사를 주고받으며 연기를 하던 신현수라는 배우가, 나 역시도 TV에서 보던 그 목소리가 지금은 나와 대화를 하고 있다는 느낌이 색다르게 다가왔다”며 “그래서인지 금방 친해졌다. 이번에는 가을, 겨울옷도 입고 만나게 됐다고 농담도 하고, 만날 때마다 굉장히 재미있게 촬영 중이다”라고 전했다. 

또 한승연은 “나와 신현수 씨를 비롯해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힘을 합쳐서 즐겁게, 그리고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승연과 신현수의 잔잔하면서도 뜨거운 청춘 로맨스를 담을 ‘열두밤’은 오는 1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