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고민시, 반항아로 첫 등장..제대로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방송화면 캡처. /

배우 고민시가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강렬한 첫 등장을 알렸다.

고민시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에서 인디밴드 키보디스트이자, 자신을 구해준 남자 김무영(서인국)에게 집착하는 임유리 역을 맡았다. 지난 4일 방송에서 범상치 않은 분위기로 나타나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유리는 무영에게 다정하게 팔짱을 끼며 궁금증을 높였다. 동시에 우연히 마주친 엄초롱(권수현)을 향해 “재수없다”며 날 선 태도를 보여줬다. 이후에도 거침없는 언행으로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후 무영은 경찰서 사무실에 붙어있던 사진을 보면서 유진국(박성웅)에게 유리의 친구인 정미연을 죽인 진범을 보고 있었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사진에 있는 유리의 모습과 문에 비친 무영의 얼굴이 이어지며 한 회가 마무리됐다.

앞서 여러 작품을 통해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눈도장을 찍은 고민시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을 통해 180도 달라졌다. 화려하게 변신해 극에 녹아든 것은 물론 비밀스러운 분위기까지 만들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