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우현, 11월 데뷔 8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 ‘식목일’ 개최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인피니트 남우현 / 사진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 남우현이 데뷔 8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남우현은 오는 11월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식목일(植木日)’을 개최한고 팬들과 만난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인피니트가 아닌 ‘솔로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한 남우현의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식목일’은 2010년 인피니트 데뷔 이후 약 8년 만에 처음으로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다. 많은 팬이 기다려온 단독 콘서트인 만큼 팬들의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최고의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그의 감미로운 보컬과 라이브 밴드의 명품 연주를 통해 그간 발표되었던 솔로 앨범 외에도 개인의 매력을 볼 수 있는 다양한 무대들이 마련될 예정이기에 더욱 뜨거운 호응이 예상된다.

남우현은 최근 발매한 미니 앨범 타이틀곡 ‘너만 괜찮다면’을 통해 싱어송라이터의 실력은 물론, 라이브 가수로서의 진면목을 보여주며 실력파 보컬리스트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진행 중인 뮤지컬 ‘바넘 : 위대한 쇼맨’에서 아모스 스커더 역으로 활약하며 뮤지컬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소속사 측은 “남우현은 그 어느 때보다도 알차고 멋진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콘서트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인피니트 콘서트에선 볼 수 없던 색다른 매력을 접할 수 있는 첫 솔로 단독 콘서트 ‘식목일’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남우현의 첫 번째 솔로 콘서트 ‘식목일’은 오늘(5일) 오후 8시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