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이주연∙이호원, ‘키스 1초 전’…새 커플 탄생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드라맥스 ‘마성의 기쁨’/사진제공=MBN, 드라맥스

MBN, 드라맥스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에서 배우 이호원과 이주연의 아찔한 순간이 공개됐다.

4일 방송되는 ‘마성의 기쁨’ 10부에서는 ‘자칭 톱스타’ 성기준(이호원)과 ‘안하무인 톱스타’ 이하임(이주연)이 서로 마주보며 키스를 나눌 듯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앞선 방송에서 각각 주기쁨과 공마성을 향한 마음을 드러내던 성기준과 이하임은, 어느덧 서로에게 이끌리는 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상류층 파티에 갔다가 와인바에 갇혀서 하룻밤을 함께 보내는 등 남다른 인연을 맺어가고 있는 두 사람. 특히 적극적으로 성기준에게 다가가는 이하임과, 여전히 ‘주기쁨바라기’를 자처하는 성기준의 ‘밀당’이 재미를 선사했다.

4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하임이 다소 화가 난 표정으로 성기준을 바라보고 있다. 반면 성기준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두 사람이 얼굴을 맞댄 장면에서는 이하임의 표정은 편안하지만 성기준은 무엇이 두려운 지 잔뜩 찡그리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그동안 앙숙처럼 서로 으르렁 대던 두 사람은 10회를 기점으로 관계에 변화를 보이게 될 것”이라며 “두 사람이 실제 키스를 나누게 될 지 여부는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새로운 커플 탄생 예고로 기대를 높인 ‘마성의 기쁨’ 10회는 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