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출연, 홍상수 감독 신작 ‘풀잎들’…BIFF 상영→25일 개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풀잎들’ 포스터/ 사진제공=영화제작전원사

홍상수 감독의 신작 ‘풀잎들’이 오는 10월 25일 개봉을 확정하고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풀잎들’은 지난 2월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의 문을 연 작품으로 전 세계 최초로 관객들에게 선보였다. 이어 제56회 뉴욕영화제 메인 슬레이트 부문 및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 잇따라 초청을 받았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도 공식 초청됐다.

미국 영화 주간지 버라이어티의 평론가 Jessica Kiang(제시카 키앙)은 “홍상수 감독은 고도로 매력적이고 복잡한 이야기를 단 한 시간여의 길이로 믿을 수 없을 만큼 적절하게 담아냈다”라고 평하였으며, 영국 영화 전문지 스크린데일리의 평론가 Sarah Ward(사라 워드)는 “삶의 순환이라는 주제를 카페 앞 화분에서 자라나는 풀잎들의 성장과 같이 자연스러운 것으로 그려냈다. 동시에 영화의 각 선율은 그 삶의 성쇠의 아름다움과 다양성을 환기시켜주고 있는 것이다”라고 했다.

‘풀잎들’은 홍 감독의 22번째 장편 작품으로 ‘오! 수정’, ‘북촌방향’, ‘그 후’에 이은 4번째 흑백영화다. 메인 포스터에는 실제 촬영장소 앞에 놓여졌던 고무대야 안에서 움을 틔우고 있는 풀잎들의 모습이 담겼다. 죽음과 삶의 교차라는 영화 속 제재와 어우러지는 일상 속 사물의 이미지에 의미를 둔 포스터다.

김민희, 정진영, 기주봉, 서영화, 김새벽, 안재홍, 공민정, 안선영, 신석호, 김명수, 이유영 등 대부분 기존의 홍상수 감독의 작품들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출연한다.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후, 오는 10월 25일 국내에서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