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의 세 가지 테마, 한승연♥︎신현수의 #여행 #만남 #시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사진제공=채널A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에서 여행, 만남, 시간 세가지 키워드를 담은 예고편을 공개했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 속에는 ‘낯선 도시, 서울 여행’과 ‘8년, 단 12일의 만남’ 그리고 ‘사랑에 빠지기 충분한 시간’이라는 ‘열두밤’을 관통하는 세 가지 테마가 담겼다.

영상은 극 중 뉴욕 출신의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한승연)과 도쿄 출신의 무용가 지망생 차현오(신현수)가 각각 여행을 결심하는 모습으로 첫 포문을 열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커다란 짐가방을 맨 유경과 수트를 입은 현오가 우연히 서로를 지나쳤다. 또 서로의 어깨에 기대고 있기도 해 ‘낯선 서울’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써내려 갈 이들의 특별한 여행을 예고했다.

또한 “가볍게 아무나 안 만나, 나”라며 단언하는 유경의 말에는 “모르지, 운명일지”라는 현오의 묘한 대답이 이어졌다. 각각 현실주의와 낭만주의라는 정반대 성향을 가진 두 사람이 선보일 만남과 관계성이 관전포인트다.

이후 앞선 모습들에 비해 다소 차갑고 냉정해진 유경과 현오의 모습이 비춰졌다. 과연 12일의 뜨거운 낮과 밤이 이들에게 사랑에 빠지기 충분한 시간일지, “널 알고 싶어”라고 서로의 이름을 내뱉는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청춘의 페이지를 장식할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열두밤’은 오는 1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