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유리 “골반 많이 사용한 ‘빠져가’안무, 여성스러운 매력 어필”

[텐아시아=우빈 기자]
유리,쇼케이스

소녀시대 유리가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홍지동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열린 첫 번째 솔로 앨범 ‘더 퍼스트 신(The First Scen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소녀시대의 유리가 첫 솔로곡 ‘빠져가’ 퍼포먼스를 강조했다.

소녀시대 유리의 첫 솔로 앨범 ‘더 퍼스트 신(The First Scen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4일 오후 서울 홍지동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열렸다.

유리는 이날 “제 이름을 내세워서 음악을 보여드리는 게 처음이라 생각보다 많이 긴장된다. 저를 위해 애써주는 분들이 많다는 것에 너무 감사했다”고 솔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타이틀곡 ‘빠져가’는 오리엔탈풍의 경쾌한 리듬과 후렴구 멜로디가 중독적인 팝 댄스 곡이다. 몽환적인 신스 사운드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점점 더 깊은 사랑에 빠져들고 싶은 마음을 감각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유리는 ‘빠져가’ 퍼포먼스에 대해 “저의 매력에 빠져들 수 있도록 골반과 손을 많이 사용했다. 최대한 여성스러운 매력을 어필할 수 있는 퍼포먼스를 준비했다”며 “소녀시대에서 좀 더 진하고 깊은 매력의 유리를 볼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유리의 첫 솔로 앨범 ‘더 퍼스트 신’ 전곡 음원은 오늘(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