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샘 오취리, “오늘 73cm 잡겠다…하늘이 도와줄 것” ‘근자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4일 방송될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대물 참돔의 한을 풀기 위해 다시 한번 군산 야미도항으로 떠나는 도시어부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7월 군산에서 대물 참돔을 보지 못하고 애꿎은 노래미만 잡아 쓴 눈물을 삼켜야 했던 도시어부들은 3개월 동안 대물 참돔을 그리워하다 드디어 군산 야미도항으로 향했다.

이번 군산 복수에 게스트로 출연한 방송인 샘 해밍턴과 샘 오취리는 서로를 챙기는 형제 같은 모습을 보이다가도 물고기 앞에서는 행여나 누가 먼저 고기를 잡을까 봐 경계를 놓치지 않았다고 한다.

특히 샘 오취리는 출항 전부터 “오늘 73cm를 잡겠습니다. 하늘이 도와줄 거야!”라고 외치며 근거 없는 자신감을 보였다. 낚시가 시작되고 나서도 계속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알 수 없는 춤까지 췄다. 마음껏 끼를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