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교사’ 돈스파이크, 서울대 미대 지망 ‘만능 소녀’와 첫 만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문교사’ / 사진제공=Mnet

4일 방송될 Mnet ‘방문교사’에 사회영역 선생님으로 출연 중인 돈스파이크가 서울대 미대를 지망하는 두 번째 학생과 첫 만남을 갖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돈스파이크 선생님과 미술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권세빈 학생의 첫 만남이 공개된다. 권세빈 학생은 서울대 미대에 입학하는 것이 꿈이다.

또 돈스파이크에게 ‘방문교사’ 수업을 신청한 이유에 대해 “(돈스파이크 선생님이) 완전 ‘귀염뽀짝’하시다. 너무 ‘뽀시래기’ 같아서 좋다”며 독특한 답변을 내놓아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과연 돈스파이크와 세빈 학생은 어떤 환상의 호흡을 보여줄 지, 또 피할 수 없는 레벨 테스트 결과는 어떻게 나왔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주 옷장에서 깜짝 등장하며 이정은 학생과 역대급 첫 만남을 선보인 루다는 본격적인 첫 수업에 돌입했다. 이과 언니 포스를 뽐내며 화학 수업을 할 루다 선생님의 열혈 수업 장면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예정이다.

홍석에게 중국어를 배우고 있는 유지은 학생은 시험 도중 눈물을 뚝뚝 흘리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끈다. 어떤 선생님, 제자 사이보다 다정하고 달달했던 홍석, 지은 학생이 시험에서 90점을 넘지 못해 ‘방문교사’의 첫 탈락자가 되는 것은 아닌지 보는 사람들도 가슴을 졸이게 되는 상황이다.

또 첫 만남이 어색하기만 했던 유병재와 안덕룡 학생도 수업을 통해 조금씩 가까워져 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하지만 수업을 하며 ‘그냥 외우면 돼’라고 반복하는 유병재의 모습과 어리둥절해 하는 덕룡 학생의 모습에서 앞으로의 수업이 순탄하게 펼쳐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방문교사’는 스타 연예인이 일반 학생을 찾아가 과외 선생님이 되어 1:1로 공부를 가르치고 인생 선배로서 멘토도 되어주는 새로운 콘셉트의 교육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