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진 “과거 내게 고백한 연예인, 나중에 다 최고됐다” 울분 폭발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3’ 김진 / 사진제공=KBS

배우 김진이 과거 자신에게 고백한 여자 연예인과 만나지 못한 후회를 토로했다.

4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김진이 20년 전 자신을 향해 한 맺힌 조언을 남겼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진은 20년 전 자신을 향해 “너가 한창 활동할 때 너에게 고백했던 수많은 연예인 분들이 있을 거야”라고 폭탄 발언을 해 듣는 이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어 그는 “그 분들이 나중에 모두 최고가 되니까 누구라도 만나서 결혼해 제발”이라고 울분을 토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그런가 하면 김진은 학창시절 인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진은 “고등학교 때 초콜렛이나 선물 같은 것을 여학생들이 주더라”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진은 “받으면 왠지 사귀어야 할 것 같아서 도망갔다”며 유별난 인기 대응법을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전현무는 “진짜 옛날 사람이다”라며 김진을 놀리는가 하면 유재석은 “단 한번도 그런 적이 없다. 내가 받은 건 행운의 편지 뿐이다”며 극과 극 과거를 고백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김진은 당시 전국에 ‘안녕’ 열풍을 몰고 왔던 ‘남자셋 여자셋’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모두 밝혀 시선을 모았다. 특히 첫 데뷔작이었던 ‘남자셋 여자셋’에 함께 출연했던 신동엽, 홍경인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고 전해져 그 배경에도 궁금증이 증폭된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