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조진웅 “유해진과 첫 호흡…마구 같은 걸 배운 기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조진웅,완벽한타인

배우 조진웅이 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유해진과 조진웅이 영화 ‘완벽한 타인’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완벽한 타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재규 감독과 배우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가 참석했다.

유해진은 “영화 ‘이끼’를 찍었을 때다. KBS 드라마 ‘솔약국집 아들들’에 출연한 조진웅을 보고 유선 씨한테 ‘그 배우 누구냐. 기가 막힌 것 같다’고 말 한 적이 있다. 굉장히 오래 전 일이다”라며 “함께 호흡하고 싶었던 배우다. ‘완벽한 타인’에서 함께 연기하게 돼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조진웅은 “유해진 형님과의 작업이 너무 행복했다. 워낙 많은 작품에 출연한 분이다. 많은 분들에게 들었던대로 ‘역시’ 대단한 분”이라며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다르게 애드리브를 많이 안 하신다. 굉장히 철두철미한 배우다. 벌어지는 상황을 철저하게 분석해서 표현한다. 정말 많이 배웠다. 투수로 치면 마구 같은 걸 배운 느낌이다”라고 했다.

‘완벽한 타인’은 한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다. 오는 3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