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유해진 “‘럭키’ 넘는 작품? 고급 웃음 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유해진,완벽한타인

배우 유해진이 4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완벽한 타인’의 유해진이 ‘고급 웃음’을 보장했다.

4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완벽한 타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재규 감독과 배우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가 참석했다.

유해진은 “제가 하는 코믹 연기 보다 시나리오 안에서 게임을 통해 밝혀지는 상황들이 너무 재미있다”며 “억지 웃음이 아니라 고급진 웃음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40년지기 친구들끼리, 부부끼리 ‘핸드폰 잠금 해제’ 같은 게임을 할 수 있을까? 어떻게 그려질까 궁금했다. 사람들간 관계가 촘촘하게 잘 담겨져 있어서 재미있었다. 그래서 출연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완벽한 타인’은 한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다. 오는 3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