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소지섭 옛 연인으로 ‘내 뒤에 테리우스’ 특별 출연…슬픈 사랑 예고

[텐아시아=우빈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남규리 특별출연 / 사진제공=MBC

배우 남규리가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 소지섭의 옛 연인로 특별출연 한다.

남규리는 4일 방송되는 ‘내 뒤에 테리우스’ 7회에서 북한 출신 핵물리학자 최연경 역할을 맡아 소지섭과 호흡을 맞춘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그동안 국내 방송에 많이 노출되지 않았던 폴란드 바르샤바의 올드타운라젠키 공원(Lazienki Park) 등 주요 명소에서 지난 6월 8일간 촬영했다지난주 첫 방송 도입 부분에 등장하며 단숨에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든 폴란드 로케이션 장면은 국정원 블랙요원 김본(소지섭 분)과 최연경의 만남을 담았으며 방송에서 두 사람의 슬픈 인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박상훈 감독 등 제작진은 폴란드에서 촬영을 마친 남규리에게 꽃다발을 선물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남규리는 해보고 싶었던 좋은 역할 주셔서 감사하다제 역할이 드라마에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또 폴란드에 처음 왔는데촬영하면서 하늘도 많이 보고 자연을 많이 느낄 수 있었다폴란드 사람들의 여유로운 모습도 인상적이었다고 폴란드에서 촬영한 소감을 밝혔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