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민, 음주운전 사망사고 혐의로 영장심사 출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뮤지컬 연출가 황민(왼쪽) . 사진제공=채널A

뮤지컬 연출가이자 배우 박해미의 남편인 황민이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응하기 위해 4일 의정부지법에 출석했다.

황민은 이날 법원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죄송하다, 모든 법적 처벌을 받겠다”며 “모든 건 박해미씨가 선임한 변호사에게 다 위임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은 지난 8월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차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인 25t 화물차를 들이받아 동승자 2명을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뮤지컬 단원 인턴 A(20·여)씨와 뮤지컬 배우 겸 연출가 B(33)씨가 숨졌고, 자신을 포함한 3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104%였으며, 그가 몰던 차량의 시속은 167㎞에 달했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캐나다 국적인 황민이 도주의 우려가 있고, 단장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피해 단원 관련 증거를 인멸할 우려도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황민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