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한지민, BIFF 개막식 사회→무대인사…부산 달군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미쓰백’ 한지민/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영화사배

영화 ‘미쓰백’의 한지민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에 이어 네이버 배우What수다, 무대인사까지 다채로운 행사로 예비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감성드라마. 배우 한지민을 비롯해 이지원 감독, 김시아, 이희준이 다채로운 행사로 부산 지역 예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먼저 한지민은 오늘(4일) 오후 6시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아 영화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5일 오후 9시 30분에는 네이버 배우What수다에 출연, 영화 ‘미쓰백’과 배우 한지민에 대해 관객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한다.

6일 오후 4시 10분에는 한지민부터 김시아, 이희준, 이지원 감독까지 ‘미쓰백’의 주역들이 총출동해 해운대 비프빌리지 야외 무대에서 무대인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부터 7일까지는 부산-대구 지역 극장 무대인사가 예정되어 있어 관객들과 한층 더 가까이에서 소통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무대인사에는 특별 굿즈와 사인 포스터가 경품으로 준비되어 있어 관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미쓰백’은 오는 10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