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홍빈, 귀여움·씩씩함 다 하는 열혈 청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홍빈 / 사진=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스의 멤버 홍빈이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tvN 새 수목극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까지 쉴 틈 없는 연기 행보를 이어갔다.

홍빈은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1회에 등장해 열혈 청년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연기했다. 드라마 ‘마녀의 사랑’에 이어 곧바로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 캐스팅 된 홍빈은 전작의 모습을 완전히 벗고, 앞만 보고 달려가는 노희준 역에 임했다.

홍빈이 맡은 노희준은 브루어리 수습 조수이자 아츠 펍 이태원 지점 알바생이다. 학비를 벌기 위해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는 씩씩한 청년이다.

홍빈은 전시회 행사장에 주차된 외제차에 관심을 보이다가도 맥주 케그를 어깨에 얹고 제 할일을 묵묵히 해내는 모습으로 20대 청년의 일상을 보여줬다.

살인용의자이자 도무지 속내를 알 수 없는 무영(서인국)과는 어린 시절 보육원에서 함께 자란 사이이기도 해 앞으로 무영과의 관계에서 다양한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홍빈은 2014년 SBS 드라마 ‘기분 좋은 날’로 연기 데뷔해 KBS2 ‘무림학교’ 웹드라마 ‘얘네들 MONEY’ SBS Plus ‘수요일 오후 3시 30분’ 등을 통해 시청자와 만났다. 전작 ‘마녀의 사랑’에서는 소박한 웹툰 작가 황제욱 캐릭터를 맡아 막판까지 순정 로맨스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짧은 등장에서도 존재감이 빛난 홍빈의 활약이 기대되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tvN을 통해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