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제주한류페스티벌’, 오는 11월 4일 개최..”워너원·황치열 등 화려한 라인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2018 제주한류페스티벌’ 포스터. /

‘2018 제주한류페스티벌’이 오는 11월 4일 제주종합경기장 주경기장에서 막을 올린다.

그룹 워너원과 AOA·EXID·NCT DREAM·김동한·나인뮤지스·더이스트라이트·더보이즈·드림노트·레드벨벳·모모랜드·설하윤·스트레이키즈·엔플라잉·여자아이들·여자친구·오마이걸·온앤오프·펜타곤·황치열 등 다양한 가수들이 출연한다.

‘2018 제주한류페스티벌’은 제주 지역 관광 콘텐츠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고 거주하는 지역민들이 현장에서 즐길 수 있는 K팝 공연 문화를 새롭게 조성해,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에 있는 팬들이 좀 더 가깝게 가수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기획했다.

한국매니지먼트연합(이하 한매연) 신주학 회장은 “‘2018 제주한류페스티벌’은 국내 관광자원과 K팝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지역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다양한 지역의 팬들과 좀 더 가까이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며 “장차 이 같은 기회가 확대될 수 있다면 경제, 문화적 차원에서 대중음악의 기여도를 제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팬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한편 대중음악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들이 자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2018 제주한류페스티벌’은 지난 2년간 ‘코리아 뮤직 페스티벌(KOREA MUSIC FESTIVAL)’을 주최한 한매연이 주최하며, 한매연 제주지부인 제주한라엔터테인먼트에서 주관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