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정지훈, ‘사자’ 캐스팅…’신과함께’ 이어 남다른 행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역배우 정지훈/사진제공=샛별당엔터테인먼트

아역배우 정지훈이 영화 ‘사자’에 캐스팅됐다.

‘사자’는 아버지를 잃은 상처를 지닌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어지럽히는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 등이 출연한다.

정지훈은 ‘사자’에서 이유를 알 수 없는 증상을 보이는 호석으로 분한다. 이번 작품에서 그는 고난도 액션을 소화해야 하는 만큼 액션스쿨까지 다니며 아낌없는 노력을 다하고 있다.

정지훈은 최근 쌍천만을 달성한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에서 할아버지와 함께 철거촌에서 씩씩하게 살아가는 허현동 역을 맡았다. 또한 이순재와 함께 출연한 영화 ‘덕구’를 비롯해 ‘미쓰와이프’ ‘형’ ‘장산범’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내고 있다. 최근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는 왕세자 이율(도경수)의 어린시절을 연기하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