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윤지→김윤지, ‘황후의 품격’으로 본격 배우 활동 시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윤지 / 사진제공=VAST

가수 NS윤지가 오는 11월 방송 예정인 SBS 새 수목극 ‘황후의 품격’으로 배우 김윤지로서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김윤지는 극 중 오써니(장나라)의 뮤지컬 극단 동료이자, 잘 나가는 여후배 현주 역할을 맡았다. 무명 배우인 오써니를 무시하는 한편, ‘국민 신데렐라 써니’의 행운을 시기하는 인물이다. 드라마 초반 여주인공과 대립되는 역할로 극에 긴장감을 더할 전망이다.

‘황후의 품격’은 ‘아내의 유혹’‘언니는 살아있다’ 등의 작품으로 익히 알려진 김순옥 작가가 대본을 쓰고 ‘리턴’ 주동민 PD가 연출한다.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 온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다.

김윤지는 지난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으로 VAST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해 공식적으로 배우 전향을 밝힌 이후 독립 영화 등 작품을 통해 배우 활동을 준비해왔다. 현재 ‘황후의 품격’ 촬영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