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정소민, 돌아온 ‘로코퀸’…인기 시동 걸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정소민. /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소민이 사랑스러운 매력을 보여주며 작품의 매력을 더했다. 지난 3일 베일을 벗은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유제원, 연출 송혜진)을 통해서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고 불리는 남자 무영(서인국)과 그와 같은 상처를 지닌 여자 진강(정소민)의 이야기를 그린다. 정소민이 맡은 진강은 광고 회사에 다니는 디자이너로, 밝고 유쾌한 인물이다.

정소민은 씩씩하면서도 쾌활한 진강의 옷을 갖춰 입고, 천진난만한 매력으로 극에 녹아들었다. 오빠 역을 맡은 진국(박성웅)과도 남다른 연기 호흡으로 재미를 높였다. 장면마다 미세하게 변하는 표정 연기부터 단발 웨이브 헤어스타일까지, 등장할 때마다 시선을 끌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시작부터 미스터리한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