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청년구단 사장님들의 긍정적 변화…水夜 예능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대전 마지막 편/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수요일로 방송 시간대 변경 이후, 처음으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5.1%, 2부 6.6%, 분당 최고 시청률 7.3%(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나타내며, 동시간대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JTBC ‘한끼줍쇼’, tvN ‘유퀴즈 온더 블록’ 등을 제쳤다. 2049 타깃 시청률은 3.9%였다.

이날 방송은 ‘대전 편’ 마지막 이야기로 꾸며져 변화하고 있는 ‘청년구단’ 리뉴얼 개점의 모습을 담았다. 백종원은 제일 먼저 버거집을 찾아 신메뉴를 시식했다. 사장님들은 각자 1개씩 버거를 만들어 내놓았지만 백종원은 “난해한 맛이다. 한쪽에서는 김치찌개 맛이 나고 한쪽에서는 된장찌개 맛이 난다”고 혹평했다.

이어 백종원은 “둘 다 판매는 불가하다”면서 자신이 만든 기본 버거와 함께 신메뉴 2개를 포함해 상인들을 대상으로 한 ‘블라인드 테스트’를 실시했다. 결과는 백종원의 기본 버거가 많은 표를 얻었고, 백종원은 “기분에 충실한 버거를 만들어야 된다”고 조언했다.

막걸리집 사장은 자신의 고집을 내려놓고, 새로운 변화를 택했다. 막걸리집 사장은 새로운 수제 막걸리를 선보였고, 백종원은 “훨씬 맛이 좋아졌다. 조금 더 노력하면 된다”며 “지금은 막걸리 장인이 아니지만, 사장님은 고집이 있으니 잘 될거다”라고 응원했다. 또 백종원은 그런 막걸리집을 위해 막걸리와 어울리는 ‘백종원표’ 호박전과 부추전 만드는 법을 알려줬다.

백종원은 ‘용산 해방촌’ 유학을 다녀왔던 초밥집에도 추가 솔루션을 진행했다. 알탕에 상식을 깨는 어묵과 찍어 먹는 간장소스를 추가해 청년구단 초밥집만의 알탕을 만들어냈다. 이후 ‘청년구단’은 리뉴얼 개점에 돌입했다. 장사 중간, 포스기 고장과 MC 조보아의 서빙 실수가 있었으나 깜짝 투입된 배우 이명훈과 ‘기계인간’ MC 김성주의 활약이 이를 만회했고, 손님들은 모든 음식들에 대해 호평했다. 특히 ‘고독한 미식가’ 김윤상 아나운서 역시 확 바뀐 청년구단에 합격점을 보냈고, 청년구단의 리뉴얼 개점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 장면은 최고 시청률 7.3%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막걸리집 사장님은 “너무 많은 것을 배웠다. 쓴소리를 처음 받았는데 그걸 통해서 저도 막걸리에 대해 공부를 다시 시작하게 됐다”며 “먼 훗날 막걸리계에 제 이름을 남기도록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초밥집 사장님 역시 “이제 ‘알탕 대통령’이 되려고 한다. 더 노력해서 성공하는 모습 보여드릴 것”이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오는 10일 오후 11시 10분부터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서울 성내동 ‘강풀 만화의 거리’ 편으로 꾸며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