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열두 쌍 커플 ‘루프탑 상영회’ 초대…이색 첫방 이벤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현수, 제작 채널A)이 오는 12일 첫 방송을 맞이해 루프탑 상영회를 개최한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뉴욕 출신의 현실주의자 한유경(한승연)과 도쿄 출신의 낭만주의자 차현오(신현수), 정 반대 성향을 가진 청춘남녀가 ‘낯선 서울’에서 만나 색다른 이야기를 펼쳐나간다.

‘열두밤’ 측은 첫 방송 당일 열 두 쌍의 커플을 초대해 ‘루프탑 드라마 상영회’를 개최해 ‘열두밤’의 감성과 어울리는 촉촉한 가을밤의 낭만을 선사하고자 한다.

삼청동 루프탑 카페에서 즐기는 색다른 경험은 물론 ‘열두밤’이 보여줄 낯설고도 특별한 서울을 담은 컬러링북과 ‘열두밤’ 포스터를 배경으로 만들 수 있는 플립북까지 풍성한 선물까지 준비했다고 한다.

‘열두밤’ 루프탑 상영회는 채널A의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해당 이벤트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른 뒤 연인과 함께 보고 싶은 사연과 응모자의 정보를 보내면 참여가 완료되며 오는 9일까지 응모가 가능하다.

유일무이한 감성 이벤트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열두밤’은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