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X채수빈 풋풋 케미+’믿보’ 제작진 저력 빛났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우각시별’ 스틸/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이 방송 첫 주부터 월화드라마 왕좌에 오르며, 강은경 작가·신우철 감독가 남다른 저력을 또 한 번 입증했다.

지난 1, 2일 방송된 ‘여우각시별’ 1~4회에서는 공항공사 엘리트 신입사원이자 특별한 비밀을 숨긴 채 사는 ‘미스터리남’ 이수연(이제훈)과 사고뭉치 공항 1년 차 ‘열정 사원’ 한여름(채수빈)의 운명적인 만남이 몰입도 넘치게 그려졌다. 여기에 인천공항에서 펼쳐지는 각종 ‘리얼 사건사고’가 생동감 가득하게 펼쳐져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었다.

무엇보다 강은경 작가와 신우철 감독의 ‘믿고 보는 조합’이 ‘여우각시별’에서도 폭발적인 시너지와 흡입력을 발휘하며, 탁월한 상승세의 ‘일등 공신’이라고 손꼽히고 있다. 2013년 드라마 ‘구가의 서’로 흥행 성공은 물론 수많은 ‘폐인’을 양성한 두 사람이 5년 만에 뭉친 ‘여우각시별’에서 더욱 촘촘한 필력과 화려한 연출력을 선보이며 ‘믿보 신강’의 위력을 입증하고 있는 것.

전작 ‘낭만닥터 김사부’ 역시 히트시켰던 강 작가는 이번 ‘여우각시별’에서도 특유의 휴머니즘을 드러내며, 캐릭터에 살아 숨 쉬는 입체감을 불어넣고 있다. 특별한 괴력 때문에 자신의 정체를 숨겨야만 하는 이수연은 한편으로는 무미건조하면서도, 때로는 불의를 참을 수 없는 내면을 보이며 여심을 자극하고 있다. 사고뭉치 폭탄 행보를 이어가지만, 가진 배경이 없어 실적으로라도 만회하려고 노력하는 한여름 역시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인간적인 매력을 더한다.

신 감독은 강 작가의 탄탄한 스케치에 세련된 색깔을 덧입히며 극의 재미를 최대치로 끌어올리고 있다. 특별한 배경인 ‘인천공항’의 아름다운 밤과 낮을 탁월한 영상미로 보여주는가 하면, 두 남녀가 서로에게 끌리는 모습을 섬세한 감성으로 표현해내며 떨림을 배가하는 것. 특히 신 감독의 저력은 이수연이 괴력을 드러내는 신에서 돋보였다. 한여름을 끌어안으며 텐스베리어를 막는 이수연의 ‘멀티 액션’과 전복되는 자동차를 한 손으로 막아내는 대형 액션 신 등에서 선보이는 극적인 카메라 워킹이 시청자들의 눈을 황홀하게 만들었다.

믿고 보는 작가·감독의 뚝심 있는 내공으로 인해 ‘여우각시별’은 공항 신입들의 고단한 사회 적응기와 풋내음 가득한 멜로, 극을 관통하는 ‘괴력 팔 미스터리’ 등 다양한 재료를 조화롭게 버무려 호평을 자아내고 있다. 나아가 인천공항에서 벌어지는 보통 사람들의 기상천외한 이야기까지, 역대급 ‘단짠 에피소드’의 조합으로 앞으로의 내용에 더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은 “국내 최초 공항 여객서비스처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를 위해 철저한 사전 조사와 캐릭터 분석을 마친 강 작가의 ‘괴물 필력’과 깐깐한 눈으로 완벽한 대본 구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신 감독의 ‘미친 연출력’에 배우들 또한 무한 신뢰를 보내며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며 “첫 주 방송은 ‘맛보기’였을 뿐, 제작진이 본격적인 저력을 드러낼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여우각시별’은 ‘괴력의 미스터리남’ 이수연과 ‘열정 사원’ 한여름의 흥미진진한 인연 시작 속 ‘포스 만발 팀장’ 서인우(이동건)과 김지수(양서군)의 본격적인 신경전이 담겼다. 더욱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펼쳐질 새로운 에피소드를 예고하며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여우각시별’ 3회는 오는 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