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시청률, 최고 5.1%…강렬함이 쏟아진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3일 방송된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방송화면 캡처.

지난 3일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별’) 1회 시청률이 최고 5.1%를 기록했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일 방송된 ‘일억별'(연출 유제원, 극본 송혜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공동 제작 유니콘·후지 텔레비전 네트워크)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4.0%, 최고 5.1%를 기록했다. tvN 채널 타깃 시청층인 남녀 2049 시청률은 평균 2.2%, 최고 3.2%까지 치솟으며 케이블, 종편 포함한 순위에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일억별’ 첫 방송은 의문의 여대생 투신자살 사건과 함께 유진강(정소민)의 절친한 동생이자 금수저 도예가 백승아(서은수)의 도예전으로 서막을 열었다. 특히 각 인물의 삶에 커다란 변곡점을 만들 ‘자유롭고 위험한 괴물’ 김무영(서인국)의 강렬한 등장과 함께 그가 유진강, 유진국(박성웅) 남매, 백승아와 각기 다른 장소에서 운명적으로 조우해 향후 이들이 어떤 관계를 형성해나갈지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특히 김무영, 유진강의 첫 만남은 향후 두 사람이 펼칠 충격적 운명 로맨스를 예고하듯 그 자체로 묘한 설렘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백승아의 도예전 주차장에서 우연히 마주치게 되는데, 유진강은 첫 대면부터 비상식적이고 예의없는 그의 행동에 불편한 심기를 느꼈다. 하지만 기막힌 인연처럼 자꾸만 얽히게 되는 그에게 묘한 짜릿함을 느끼게 되는 등 두 사람의 특별한 첫 만남이 이어질 관계 변화에 흥미를 더했다.

이와 함께 김무영-유진국-백승아의 첫 만남은 안방극장을 쫀쫀한 긴장감을 물들였다. 유진강의 오빠이자 형사 유진국은 우연히 마주친 김무영의 텅 빈 듯 무심한 눈빛에 극도의 긴장을 느끼고 그를 예의주시하게 됐다. 또한 백승아는 남자친구 장우상(도상우)과 말다툼하던 중 김무영에게 들키고 싶지 않은 치부를 보이고 부끄러워했다. 하지만 자신의 속을 꿰뚫는 듯한 김무영의 충동질에 지금껏 느껴보지 못한 쾌감을 맛보게 된 후 그에게 거침없이 빠져드는 등 김무영-유진국-백승아의 얽히고 설킨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 향후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그런 가운데 유진국이 조사하던 여대생 투신자살 사건이 ‘자살로 위장된 살인사건’으로 판명돼 시청자들을 숨막히는 긴장감 속으로 몰아넣었다. 특히 흩어져있던 수십 개의 스노우볼이 원래 자리에 놓여져 있는 등 사건 전후 현장 모습은 아무 일 없다는 듯 똑같았고, 이에 묘한 기시감을 느끼는 유진국의 모습과 백승아의 망가진 팔찌를 원래대로 고치는 김무영의 모습이 동시에 그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여대생 자살 사건과 김무영 사이에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상승시키며 앞으로의 스토리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일억별’은 4일 오후 9시 30분 2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