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지미 키멜 라이브’ 출연…美 데뷔 프로모션 본격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NCT 127/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NCT 127(엔시티 127)이 미국에서 데뷔 프로모션에 나선다.

NCT 127은 지난 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해, 지상파 채널 ABC의 간판 프로그램 ‘지미 키멜 라이브(Jimmy Kimmel Live!)’ 출연한다.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이하 AMA)’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미키마우스 90주년 기념 콘서트(Mickey’s 90th Spectacular)’ 무대 등 다양한 활동을 선보일 계획이다.

오는 8일(미국 서부 시간 오후 8시 35분, 동부 시간 오후 11시 35분) 방송되는 ABC ‘지미 키멜 라이브’에서 NCT 127은 신곡 ‘Regular’(레귤러)를 선보이며 화려한 미국 데뷔 무대를 펼친다.

더불어 오는 9일에는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Microsoft Theater)에서 진행되는 대형 음악 시상식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의 레드카펫 행사에도 참석한다.

‘미키마우스 90주년 기념 콘서트(Mickey’s 90th Spectacular)’에서는 한국 가수로서는 유일하게 초청 받아 오는 6일 진행되는 녹화에 참여한다. 강렬한 매력의 ‘Regular’ 무대를 꾸민다. 이날 공연은 오는 11월 4일(서부 시간 오후 5시, 동부 시간 오후 8시) ABC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또한 유력 경제지 포브스는 지난 1일 ‘NCT 127이 야심찬 프로모션으로 미국을 주목하다(NCT 127 Set Their Sights On America With Ambitious Stateside Promotions)’라는 제목의 기사로 NCT 127의 행보를 조명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밖에도 빌보드, 버라이어티, MTV 등 다양한 언론들이 연이어 기사를 게재하고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NCT 127은 오는 12일 첫 정규 앨범 ‘NCT #127 Regular-Irregular’로 컴백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