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쌈디 “AOMG 주식 정리, 그냥 래퍼이고 싶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쌈디가 AOMG 주식을 조금 남기고 정리했다고 밝혔다.

3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쌈디는 “몰골이 말이 아니었는데, 요즘 얼굴이 폈다”는 차태현의 말에 “다 내려놓으니까 처음부터 시작할 수 있겠더라”라고 대답했다.

이어 김구라가 ‘사장이라는 직함만 내려놓은 건지, 아니면 지분 등을 포함한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은 건지’ 재차 확인했다.

그러자 쌈디는 “DJ 펌킨님께 사장직을 드렸다. 그 다음에 내 주식 지분을 정리하고 있다”며 “그냥 래퍼이고 싶어서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주식은 조금 남겼다. 다 포기하려고 했는데 조금은 갖고 있어야 한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