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리우스’ 소지섭, 슬퍼하는 정인선에 “괜한 자책 하지말라” 위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 방송 화면

MBC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소지섭이 정인선을 위로했다.

3일 방송된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남편 차정일(양동근)의 죽음에 잘해주지 못한 것을 후회하는 고애린(정인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애린은 “(남편이) 심장에 무리가 올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았으면서 나한테 말도 안했다”며 “나 힘든 것만 생각하면서 남편이 힘든 건 생각 못했다”고 자책했다.

그러자 김본(소지섭)은 “상대가 직접 말하지 않은 이유로 괜한 자책 하지말라”고 말했다. 이어 고애린이 “가슴이 아프다”고 하자 그는 “소중한 사람을 잃었는데 당연히 아파야죠”라고 위로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