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인국, 정소민에 시선 고정…운명적 만남의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 개의 별’(연출 유제원, 극본 송혜진, 이하 ‘일억 개의 별’)이 오늘(3일) 충격적 운명 스토리로 극의 서막을 연다.

‘일억 개의 별’ 제작진은 첫 방송을 앞두고 운명의 실타래로 얽힌 서인국(김무영 역), 정소민(유진강 역)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일억 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제33회 더 텔레비전 드라마 아카데미 어워즈 8개 부문을 석권한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서인국은 살인용의자이자 자유롭고 위험한 괴물 ‘김무영’ 역을, 정소민은 괴물의 안식처가 되어주고 싶었던 여자 ‘유진강’ 역을 맡았다.

스틸 속에는 파란의 시작을 예고하듯 서로에게 운명적으로 끌리고 있는 무영과 진강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무영은 시간과 장소를 막론하고 오로지 진강만을 바라보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진강은 극 중 ‘괴물’이라 불리는 무영의 닫힌 마음의 문을 열고 그를 변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인물.

이에 대해 제작진은 “이 장면은 떼려야 뗄 수 없는 두 사람의 운명 관계를 담은 모습이다. 극 중 서로의 존재조차 몰랐던 무영과 진강의 관계에 커다란 변곡점을 만드는 동시에 위험한 로맨스 시작의 단초가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오늘(3일) 방송에서 주인공들의 이끌림의 발단이 되는 사건들이 연이어 발생할 예정이라며 아찔하고 쇼킹한 전개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눈과 심장을 사로잡을 것이니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일억 개의 별’은 오늘(3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