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소드’ 오승훈, MBC ‘아이템’ 출연…주지훈∙진세연과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오승훈/사진제공=나무엑터스

신예 오승훈이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에 출연한다.

‘아이템’은 엇갈린 운명의 두 남녀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지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오승훈은 극중 서요한 역으로 합류한다. 주지훈과 진세연 등과 호흡할 예정이다.

오승훈이 연기할 서요한은 신소영(진세연)의 동료 형사다. 잘생긴 외모와 함께 선임들의 신뢰를 한 몸에 받을만큼 뛰어난 업무 처리 능력을 가졌다.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관심에는 미동도 하지 않는 시크한 성격의 소유자다.

오승훈은 “처음 도전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장르에서 서요한이라는 또 다른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서요한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새로운 마음으로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오승훈은 앞서 영화 ‘메소드’를 통해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다. 제5회 들꽃영화상 신인배우상, 제23회 춘사 영화제 신인남우상 트로피를 거머쥐며 평단과 관객들에게 인정받았다. 

‘아이템’은 내년 1월 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