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지핫, 파주 출판단지에 “시각적 향연이 있다” 감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터키 친구들이 파주 출판단지를 방문했다.

오는 4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터키 3인방의 파주 출판단지 방문기가 공개된다.

한국여행 둘째 날 친구들이 선택한 첫 번째 여행지는 대한민국 대형 출판사들이 입주해 있는 파주 출판단지였다. 파주 출판단지는 책방, 북카페, 아트숍 등 다양한 문화와 체험이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떠오르는 이색 관광지.

터키 3인방이 파주 출판단지를 방문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감성 시인 지핫 때문이었다. 지핫은 “파주에는 도시와 관련된 책이 있고 책과 관련된 도시가 있어” “우리가 터키에서 보지 못한 시각적인 향연이 있어”라는 감각적인 말과 함께 파주 출판단지 방문에 대한 큰 기대감을 밝혔다.

파주 출판단지에 도착한 지핫은 그야말로 물 만난 물고기였다. 그는 자신의 전문 분야인 시집을 찾아 본격적인 탐구에 돌입했다. 시집의 표지디자인부터 책의 두께, 종이의 재질, 디자인, 심지어 냄새까지 맡으며 꼼꼼하게 살폈다. 지핫은 “책 재료가 진짜 좋아” “내 책의 표지 디자인을 작업 중인데 이거를 참고할 거야”라며 한국 책의 우수성을 인정했다.

엘리트 출신인 터키 3인방은 모두 책에 큰 관심을 보였고 결국 마음에 드는 책을 한권씩 구매했다. 캐릭터가 분명한 친구들인 만큼 고른 책의 분야 또한 제각각이었다는데. 과연 터키 친구들이 구매한 책은 무엇일까?

터키 친구들의 파주 출판단지 탐방기는 4일 오후 8시 30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