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첸, 두번째 단독 콘서트 1분 만에 매진…우원재∙김하온 지원사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빈첸 콘서트/사진제공=로맨틱팩토리

빈첸의 두번째 단독 콘서트 ‘아쿠아리움 vol.2’가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했다.

오는 27일과 28일 블루스퀘어 아이홀에서 개최되는 이번 콘서트는 지난 2일 오후 6시 티켓팅이 시작되자 3,200석이 1분여만에 순식간에 매진됐다.

지난 7월 첫 번째 단독 콘서트도 순식간에 매진시키며 티켓 파워를 선보였던 빈첸은 이번 콘서트를 통해 더욱 객석 수를 늘렸음에도 다시 한 번 매진을 기록했다.

빈첸은 이틀에 걸친 이번 콘서트에 다른 셋리스트를 준비해 매회 새로운 공연으로 팬들을 맞이한다. 이와함께 오는 27일 공연에는 ‘쇼미더머니’에서 맹활약을 보였던 기리보이, 우원재가, 하루 뒤인 28일에는 ‘고등래퍼2’의 김하온을 비롯해 키프클랜이 총 출동한다. ‘쇼미더머니’와 ‘고등래퍼’를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콘서트가 될 예정이다.

빈첸은 이번 콘서트를 통해서 본인의 트레이드 마크인 믹스테입 ‘병풍’을 30분간 논스톱으로 공연한다. 어쿠스틱 기타를 치며 노래하는 빈첸의 새로운 자아인 ‘기타맨’의 모습과 함께 히트곡, 미공개곡등도 공연한다.

빈첸은 최근 ‘유재석’과 ‘별’이란 곡을 담은 앨범을 발표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