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기 싫어’, 직장인을 위한 슬기로운 SNS 사용법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회사 가기 싫어’/사진제공=KBS2

KBS2 ‘회사 가기 싫어’가 소개하는 SNS 사용 꿀팁은 무엇일까.

3일 방송되는 ‘회사 가기 싫어’에서는 직장인들이 이기는 SNS 생활을 하기 위한 특별한 SNS 관리법을 소개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족구 사건’으로 회사 이미지가 실추되었다고 판단한 이사 장성호(지춘성)가 긴급 회의를 소집해 회사 이미지 및 인지도 제고를 위한 방법으로 회사 SNS 계정을 만들 것을 지시했다.

아침 기상을 부서 단톡방 알람으로 시작한 막내 직원 이유진(소주연)은 반강제적으로 SNS 담당자를 맡게 되었다. 그리고 최근 젊은 세대가 주로 사용하는 SNS 계정이 없던 부장 최영수(이황의)도 회사 SNS에 맞춰 계정을 만들어야 했다.

개인 계정을 만든 부장은 직원들에게 자신의 계정과 연결할 것을 요구했고 직원들의 사생활이 강제로 노출되는 상황에 당황해 하는 직원들도 있었다. 하지만 일부 직원은 계정을 별도로 운영해 다른 직원들로부터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이렇듯 ‘한다스’에도 SNS 열풍이 몰아치는 상황에서 장이사는 직원들에게 SNS ‘프사’(프로필 사진)를 회사 로고로 바꿀 것을 제안했고, 단톡방에서도 직원들을 독려했다.

 이에 단톡방에 있는 모든 직원들은 긍정의 답을 보내고 사원 강현욱(심진혁)도 이에 동참했으나, 이후 직원들만 있는 단톡방으로 착각한 강현욱은 장이사의 제안을 비웃는 듯한 내용으로 톡을 올렸고 대리 정우영(박세원)은 강현욱의 이름을 부르며 이를 환기시켜주었다. 이에 장이사는 단톡방을 나가게 돼 강현욱은 정우영과 만나 안절부절못했다.

 그러자 정우영은 강현욱에게 슬기로운 SNS관리법을 알려주었다. 정우영으로부터 꿀팁을 들은 강현욱의 표정은 밝아졌고 “이기자”라고 경례를 하기도 해 과연 어떤 꿀팁을 정우영이 소개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회사 가기 싫어’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 정우영이 강현욱에게 알려준 방법은 모든 직장인에게 아주 유용한 팁이 될 수 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회사 가기 싫어’는 현실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재구성해 제작된 시트콤 형식의 모큐멘터리다. 3회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