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동현, 아내 송하율 첫 인상 “사람한테 빛이 나는 걸 느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한끼줍쇼’의 김동현/사진제공= JTBC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김동현이 ‘아내를 처음 보고 사람한테 빛이 나는 걸 처음 느꼈다’고 말했다.

오는 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배우 김보성과 UFC 선수 김동현이 밥동무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규동형제와 함께 은평구 갈현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녹화에서 김동현은 “의리!”를 외치며 힘이 넘치던 김보성과 달리 긴장감이 역력한 모습으로 첫 벨을 눌렀다. 집 주인이 응답하자, 김동현은 “저기.. 그.. 저는..”이라고 말을 더듬으며 그 자리에 얼어 붙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최근 많은 사람들의 축하 속에 결혼식을 올린 김동현은 아내와의 첫만남을 공개했다. 김동현은 일본에서 아마추어 선수 준비 시절 길거리에서 아내를 처음 만났다고 전하며 “처음 봤을 때 연예인을 실제로 보는 느낌이었다. 사람한테 빛이 나는 걸 처음 느꼈다”고 설명했다. 첫 눈에 반한 아내의 마음에 들기 위한 자신만의 노하우도 밝힐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