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냇가 올갱이 잡이 나선 UFC 파이터 김동현…결과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사진제공=KBS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동현이 향수를 자극하는 외할머니표 올갱이국을 먹을 수 있을까. 

3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는 김동현, 송하율 예비부부가 김동현의 외가를 찾는다.

최근 녹화에서 김동현은 예비신부 송하율, 어머니와 함께 외할머니댁을 방문했다. 김동현은 4살까지 외할머니의 손에서 자랐기에 외가는 어린 시절 추억이 가득한 특별한 곳이었다. 하지만 집에는 아무도 없었고 세 사람은 외할머니를 찾아 노인정으로 향했다. 할머니와 함께 계시던 동네 어르신들은 김동현을 반갑게 맞이했고 김동현의 어린 시절 모습을 회상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대화가 이어졌다. 

동네 어르신들과의 만남 후 김동현 일행은 식사를 하기 위해 외할머니댁으로 향했다. 할머니는 올갱이국과 청국장으로 밥을 먹자고 했고 외할머니표 올갱이국을 좋아하는 김동현은 반색을 했다.

곧이어 할머니가 “올갱이 잡으러 가자”고 했고, 김동현은 자신감 가득한 모습으로 냇가로 향하며 “다 쓸어 담을게요”라 큰소리쳤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적극적으로 올갱이 잡기에 나선 김동현의 모습이 담겨있다. 매서운 눈으로 강 이곳 저곳을 살피는가 하면 물속을 들여다볼 수 있는 장비까지 동원해 물속을 샅샅이 뒤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물 속에서 허우적거리는 김동현과 옆에서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송하율의 모습도 포착되어 그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저녁 밥상에 오를 올갱이를 잡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가, 물에서 허우적대기까지 하던 김동현이 과연 뜻한 대로 올갱이를 잡아 외할머니표 올갱이국을 먹을 수 있었을까.

‘살림남2’는 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