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대전 청년구단 최종 오픈, 조보아 실수 연발에 백종원 ‘당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3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대전 편에서는 청년구단의 마지막 이야기가 방송된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사상 가장 냉담했던 시청자들의 반응과 함께 최악의 위치 조건이었던 대전 청년구단은 개업을 앞두고 ‘MC 군단’ 김성주와 조보아의 지원까지 받게 됐다. 두 MC는 사장들과 함께 거리 밖으로 나가 지나다니는 시민과 시장 상인들에게 직접 전단지를 나눠주며 열혈 홍보에 나섰다.

또 이 날은 ‘서빙요정’ 조보아와 ‘공덕 소담길’ 붐업요원으로 활약했었던 배우 이명훈이 청년구단의 장사를 도왔다. 하지만 지금까지 완벽한 서빙을 선보였던 조보아가 실수를 연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사를 하며 발생한 최악의 돌발 상황에 제작진과 함께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마저도 ‘멘탈 붕괴’에 빠졌다고 한다.

특히 김성주는 백종원의 특명을 받고 ‘인간 계산기’로 변신했다. 갑작스러운 결제시스템 고장으로 홀 서빙에 과부하가 걸린 조보아와 이명훈을 대신해 주문을 맡아 직접 계산을 도운 것. 김성주는 의외의 프로다운 모습으로 ‘장사의 신’ 백종원 마저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대전 청년구단의 시작은 심각한 위생 상태부터 낮은 인지도, 사장님들의 태도 등 문제 투성이었으나 백종원을 비롯한 주변 상인들의 도움까지 받으며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백종원의 손길로 새롭게 태어난 대전 청년구단이 손님들로 가득 찰 수 있을지는 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