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남우현, 팬 조련 대명사 면모 “사인회 때 팬들 ‘자기야’라고 불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투게더3’/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3’에 인피니트 남우현이 팬사랑을 뽐낸다.

오는 4일 방송될 ‘해피투게더3’은 ‘내 아이디는 얼굴 천재 특집’ 2부로 꾸며진다. 김진, 조성모, 김승현, 남우현, 강태오, 송강이가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최근 녹화에서 남우현은 자신을 ‘팬 조련의 대명사’로 소개해 궁금증을 높였다. 그는 “신인 시절, 팬 사인회에서 사인만 하고 팬들을 돌려보내기 아쉬워서 ‘자기야’라고 부르며 대뜸 상황극에 들어갔다”고 밝혀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손발이 오그라드는 그의 ‘팬 전용’ 멘트에 유재석은 “팬 분들이 놀라시지 않냐”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남우현은 “월드 투어 콘서트를 하면서 도시마다 프러포즈 무대를 한 번씩 했다. 그 분들과 같은 반지를 나눠 꼈다”며 21세기 팬 사랑법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그러자 조성모 또한 “얼마 전 팬 200명과 캠핑을 한 적이 있다. 내가 직접 기획했다”며 각별한 팬 사랑을 전했다.

또한 이날 남우현은 ‘손하트 원조 부심’을 뿜어냈다. 남우현은 “내가 유행시킨 손하트를 문재인 대통령도 자주 하신다”면서 각종 손하트 강좌를 펼쳤다고 한다. 이에 출연진들은 의심의 눈빛을 하면서도 그의 말을 경청했다고 한다.

‘해피투게더3’는 오는 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