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XM부터 뉴이스트W까지…‘2018 아시아송페스티벌’ 화려한 개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2018 아시아송페스티벌’/사진제공=아시아송페스티벌조직위원회

‘2018 아시아송페스티벌’(2018 Asia Song Festival)의 성대한 막이 올랐다.

지난 2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18 아시아송페스티벌의 첫째 날 공연이 개최됐다.

약 7천명의 관객이 운집한 이날 공연에는 MXM, 정세운, YDPP, 더 보이즈, 뉴이스트W 등 대세 K-POP 아티스트들이 무대에 올라 2018 아시아송페스티벌의 힘찬 포문을 열었다.

국내 가수를 비롯해 일본의 걸스 힙합 유닛 Sudannayuzuyully(스단나유즈유리), 중화권이 주목하는 6인조 남성 아이돌 C.T.O 등 해외 아티스트들 또한 열정적인 무대를 꾸몄다.

첫째 날 공연에 이어 3일 열리는 둘째 날 공연에는 워너원을 비롯해 레드벨벳, 세븐틴, 프로미스나인, 비와이, 모모랜드 등 국내 인기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일본의 여성 댄스∙보컬그룹 이걸스(E-girls), 중화권 팝 아티스트 나지상, 아시아가 주목하는 필리핀의 목소리 ‘모리셋아몬’, 베트남의 떠오르는 실력파 아티스트 ‘부깟뜨엉’ 등 해외 뮤지션들이 무대에 오른다.

올해 15번째 개최를 맞이하는 아시아송페스티벌은 K-POP 대표가수와 아시아 대표가수들이 ‘Asia Is One’이라는 주제로 한 무대를 장식하고, 사단법인 아시아송페스티벌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이기인)와 부산광역시가 공동주최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