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사유리 “영혼이 자유로운 남자가 좋아”…기타리스트 김도균 번호 요청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영재발굴단’/사진제공=SBS

방송인 사유리가 SBS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영재발굴단’에는 사유리가 출연한다.

사유리는 최근 ‘미운우리새끼’를 통해 이상민과 특별한 관계를 보여주며 화제가 되었다. 요즘 이상민씨와 어떻게 지내고 있냐는 질문에 “안부 문자를 보내도 며칠째 답이 없다. 철저히 비즈니스인 것 같다”라고 흥분했다.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한 지 10년이 넘은 사유리. 의외로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지만 엄마의 조언으로 적응할 수 있었다고 한다. 그것은 바로 “애교는 공짜다. 그러니까 많이 줘라”라는 것. 덕분에 온몸에서 애교가 샘솟는다는 사유리는 ‘영재발굴단’에서 넘치는 애교를 쏟아내며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게다가 “높은 학력에 돈 많은 남자를 찾지 말아라. 스스로 가치 있고 능력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라”라는 엄마 말씀을 늘 가슴에 새기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사유리의 이상형은 누구일까? 바로 영혼이 자유로운 남자. 이어 그는 그런 남자를 한눈에 알아보기 어려워 아직 만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김태균, 김지선 등 영재발굴단 MC들은 순수하고 아름다운 영혼의 소유자로 기타리스트 김도균을 추천했다. 사유리는 그에 관한 얘기를 듣자마자 “전화번호 달라”고 답하면서 긍정적인 에너지로 스튜디오를 즐겁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