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한승연∙신현수∙이예은∙김범진∙한지은, 5色 ‘청춘 라인업’ 완성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열두밤’/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드라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현수)에 한승연, 신현수, 이예은, 김범진, 한지은 다섯 명의 청춘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뉴욕 출신의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한승연)과 도쿄 출신의 무용수 지망생 차현오(신현수)가 무작정 서울로 오게 되면서 펼쳐지는 청춘의 성장담이 담긴다.

한승연(한유경 역)과 신현수(차현오 역)가 주연을 맡은데 이어 안방극장의 새로운 루키 이예은(채경 역), 김범진(기태 역), 한지은(선주 역)이 모여 신선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풋풋하고 싱그러운 다섯 가지 청춘의 빛깔을 보여줄 예정.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듀얼’ ‘THE K2’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온 이예은은 극 중 한유경의 절친 채원 역을 맡았다. 한유경이 고민에 빠질 때면 도발적인 해결책을 제시해 그의 사랑과 꿈을 적극 지원하는 조력자로서 솔직하고 당당한 매력을 선보인다.5色

김범진은 드라마 ‘대군’에서 강단 있는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신예 배우다. 그는 ‘열두밤’에서 사진 실력은 물론 재력까지 갖춘 엄친아 기태 역을 맡는다. 한유경과 차현오 사이에서 미묘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극 중 차현오의 옛 연인이자 무용수인 선주 역은 배우 한지은이 연기한다. 그만의 매력적인 건강미와 무용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며 극에 한층 활기를 더할 예정이다.

‘열두밤’은 오는 1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