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초밥집’ 위한 알탕 특별 레시피 전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대전 편 마지막회/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대전 편에서 각 가게들의 마지막 솔루션 현장이 공개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리뉴얼 오픈을 앞두고 일부 가게들의 최종 메뉴가 정해지지 않는 급박한 상황에 놓이자, 직접 업그레이드에 나섰다.

백종원은 “썩은 식혜 맛이 난다”며 한화팬의 역대급 시식평을 들었던 막걸리집을 방문해 솔루션에 돌입했다. 막걸리에 대한 고집을 꺾지 않았던 사장님은 백종원과의 막걸리 회담, 청년구단 사장님 시식회, 한화팬 시식회까지 거치며 마침내 대중적인 맛의 막걸리 연구에 돌입했다. 백종원은 사장님이 새롭게 개발한 막걸리를 맛보며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었다.

또한 백종원은 막걸리집을 위해 막걸리와 찰떡궁합인 안주 레시피를 전수했다. 새로운 메뉴를 맛본 사장님은 지금까지 보이지 않았던 밝은 미소를 보였다.

백종원은 초밥집도 방문해 새로워진 알탕을 맛봤다. 초밥집 사장님이 용산 해방촌까지 방문해 배워온 알탕임에도 불구하고 백종원은 “뭔가 아쉬운데?”라며 고민했다. 이에 백종원은 대전 청년구단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알탕을 위해 오픈 직전까지 속성 솔루션을 진행했다.

대전 ‘청년구단’의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3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