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탕비실에서 볼 부여잡은 사연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에서 이제훈이 채수빈에게 극 중 ‘컵라면+따귀’ 굴욕을 당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제훈은 ‘여우각시별’에서 공항공사의 엘리트 신입사원이자 특별한 비밀을 숨긴 채 사는 ‘미스터리남’ 이수연 역을 맡았다. 사고뭉치 공항 1년차 ‘열정 사원’ 한여름(채수빈)과 동화 같은 로맨스를 펼칠 예정.

지난 1일 방송에서 이수연은 승객에게 멱살잡이를 당한 한여름을 구해주는 구원투수로 등판했다. 이어 그는 한여름이 또 다른 난동 승객에게 텐스베리어를 맞기 직전 현장에 뛰어들어 그를 구했다. 한여름과 ‘꼬인 족보’로 티격태격하는 모습과 함께 승객과의 대치 상황에서 믿을 수 없는 ‘괴력’을 드러내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2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이수연이 탕비실에서 황당해하는 모습이 담겼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는 극 중 여름이 이수연에게 ‘컵라면, 따귀’ 2단 공격을 가하는 장면이다. 한여름에게 난데없는 공격을 당한 이수연이 뜨거워진 팔을 가만히 바라보다가, 맞은 뺨을 부여잡으며 체념에 빠진 모습이다.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대조적인 표정과 함께 예상치 못하게 손까지 ‘덥석’ 잡게 되는 장면이 눈길을 모을 예정이다.

이 장면을 촬영할 당시 이제훈은 채수빈에게 2단 공격을 당한 후 조용히 당황하다 실소가 터지는 표정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내 현장의 감탄을 자아냈다. 채수빈은 ‘컵라면 테러’에 대한 이제훈의 덤덤한 반응에 눈을 깜박거리다, 일순 뺨을 찰싹 때리는 연기를 선보여 현장감을 더했다. 특히 볼을 부여잡은 이제훈의 ‘리얼 반응’에 채수빈의 웃음보가 터져 현장에 있는 모두가 연이어 웃음을 터트렸다고 한다.

‘여우각시별’ 제작진은 “이 장면을 통해 이제훈, 채수빈 ‘신입 커플’의 좌충우돌 ‘동화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서막을 올리게 될 것”이라며 “탕비실이라는 조용하고 좁은 공간에서 펼쳐질 두 사람만의 ‘급진전 케미’가 어떤 나비효과를 불러일으키게 될지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지난 1일 처음 방송된 ‘여우각시별’은 강은경 작가와 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2회는 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