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출신 박규리, 영화 ‘각자의 미식’으로 日 교토 영화제 초청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카라 출신 배우 박규리.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그룹 카라 출신의 배우 박규리가 교토 영화제에 참석한다.

오는 11일 개막을 앞두고 있는 ‘교토 국제 영화제 2018’에 박규리는 주연을 맡은 영화 ‘각자의 미식’의 주연 배우 자격으로 레드카펫 및 GV에 참석하게 된다.

‘교토 국제 영화제 2018’에 초청받은 한국 영화는 단 두편으로 박규리 주연의 ‘각자의 미식’과 이종혁 주연의 ‘엄마의 공책’이다.

특히 이번 영화제 기간 동안 박규리는 임원희, 조성규 감독 등과 함께 레드카펫과 무대인사 참석이 예정되어있어 일본 팬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박규리 주연의 영화 ‘각자의 미식’은 음식에 관한 개개인의 추억을 풀어나가며 상대방을 이해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박규리는 주인공 소은 역을 맡아 프로젝트의 책임자가 되어 사건 전개를 이끌어 나간다. 강릉의 맛과 멋을 알리며 사회 초년생들이 공감할 수 있을법한 고민을 풀어나간다.

박규리는 ‘각자의 미식’ 속 섬세한 연기력과 작품성, 일본 내 인기를 인정받아 이번 교토 영화제에 참석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아이돌 그룹 카라로 사랑받아 온 박규리는 국내외 탄탄한 팬덤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기자 전향 후 각종 드라마와 영화, 그리고 예능 MC까지 다방면으로 활약하며 끼를 발산하고 있으며 최근엔 뷰티 예능 MC와 영화 촬영 등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