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숙, “‘국민 엄마’이기 전에 새로움에 목마른 한 배우입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해숙,나인룸

배우 김해숙이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 제작발표회에서 캐릭터에 대한 열망에 대해 말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해숙이 “새로운 캐릭터에 항상 목말라있었다”고 밝혔다.

2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 제작발표회에서였다.

‘나인룸’은 교도소의 ‘9번 방’에서 변호사와 사형수의 영혼이 바뀌며 일어나는 사건들을 그리는 드라마로, 김해숙과 김희선이 변호사 을지 해이와 사형수 장화사 1인 2역을 맡는다.

김해숙은 “‘국민 엄마’라는 수식어도 감사하다. 그러나 저 뿐만 아니라 배우는 나이에 상관없이 연기로서 새로운 것을 찾아가고 싶은 열망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나인룸’이 기대되고 매력적인 작품이라 느낀다”고 말했다.

김해숙은 “여러 작품에서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열망을 표출할 수 있는 작품을 많이 원했다. ‘나인룸’은 한 여인과 그 여인이 겪게 되는 인생의 이야기였기 때문에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형수 장화사로 등장한 김해숙은 한 사건으로 변호사 김희선과 영혼이 바뀌게 된다.

‘황금 라인업’으로 기대감을 높이는 ‘나인룸’은 오는 6일부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