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폴란드 촬영…현지 언론 관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폴란드 현지 언론 보도 관련 자료/사진제공=MBC

한국 드라마 최초로 폴란드 로케이션을 한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에 대해 현지 언론들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진은 그동안 국내 방송에 많이 노출되지 않았던 폴란드 바르샤바의 올드타운의 라젠키 공원(Lazienki Park) 등 주요 명소에서 8일간의 촬영을 했다. ‘김본’ 역할의 소지섭과 김본의 옛 연인이자 북한 출신 핵물리학자 ‘최연경’ 역할의 남규리 등이 함께했다.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폴란드 최초 한국 드라마 촬영에 Polsat(TV 채널), Polskie Radio(국영 라디오), Rzeczpospolita(신문) 등 현지 언론에서도 큰 관심을 보였다. 라젠키 공원에서의 촬영 후 박상훈 감독, 남궁성우 프로듀서와 별도의 인터뷰를 열기도 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 폴란드 로케이션 당시 10여 건의 기사와 방송을 통해 촬영 소식이 자세히 보도됐다. 특히 Gazeta Polska Codziennie는 해당 기사에서 “한국의 유명배우 소지섭 주연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가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에서 촬영되었다”고 알리며, “폴란드 관광청(PTO)은 이 드라마의 촬영을 폴란드로 유치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많은 화제를 바탕으로 이 드라마의 시청자가 많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남궁성우 프로듀서는 “폴란드 관광청의 협조가 많은 도움이 되었고 이와 더불어 한국에서 폴란드의 수도인 바르샤바까지 편리한 직항이 있어서 폴란드를 최종적으로 해외촬영지로 선택했다”고 말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블랙요원에서 베이비시터가 된 소지섭과 경력단절 여성에서 워킹맘이 된 정인선의 첩보 콜라보다. 오는 3일 오후 10시 5, 6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