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광, “김해숙·김희선과 애정신, 영광이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영광(왼쪽),김해숙,김희선이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 제작발표회에서 극 중 장면에 대해 설명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영광이 “김해숙 선생님과 애틋한 장면을 촬영해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2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 제작발표회에서였다.

김영광은 극 중 운명의 열쇠를 쥔 캐릭터 기유진 역을, 김해숙은 사형수 장화사와 변호사 을지 해이 1인 2역을 맡았다.

김영광은 김해숙과 전작 ‘피노키오’에서 어머니와 아들로 연기를 맞췄다. 김영광은 “김해숙 선생님과 모자 사이였다가 ‘나인룸’에서 애정신을 하게 됐다. 김희선 선배님과도 맞춘다. 대선배님들과 애정신을 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을지) 해이와의 관계에서는 연인 설정이 뚜렷하게 있다. 이 드라마가 판타지 스릴러고 절박한 느낌이 많기 때문에 일어나는 사건들이 무겁다 보니까 그렇게 많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해숙은 “저를 보면서 연기해야 하니 굉장히 힘들었을 것 같아 미안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나인룸’은 오는 6일부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