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전유나 “김완선과 사적인 대화한 적 없어도 얼굴 보면 반가워”

[텐아시아=우빈 기자]

‘불타는청춘’ 김완선, 전유나 / 사진제공=SBS

가수 김완선과 전유나가 1990년대를 추억한다.

2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화제의 새 친구 전유나와 섹시퀸 김완선의 90년대 추억 토크가 공개된다.

이날 김광규, 김완선, 전유나는 저녁 식사 후 이야기꽃을 피우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전유나는 “당시 개인적 대화를 나눠본 적이 없었는데도 만나면 반가웠다”며 김완선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이에 김완선은 “방송국이 학교 같았고, 출연자들은 만나면 동창 느낌”이었다며 공감했다.

김완선과 전유나가 함께 활동하던 당시 많은 쇼 프로그램에 겹치는 출연자들이 많았던 탓에 서로 얼굴이 익숙해 만남이 반가웠던 것. 김완선은”어릴 때 봐서 그런 것 같다”며 그 이유를 덧붙였다. 전유나는 “동문회 하면 반갑듯이”라고 맞장구치며 서로의 마음을 공유했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