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日서 6년 연속 단독 팬미팅… “태풍 피해 복구 빨리 되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동욱/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배우 이동욱이 1,000여 명의 일본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이동욱은 2013년 도쿄를 시작으로 매년 도쿄, 오사카, 나고야 등에서 6년 연속 단독 팬미팅을 개최하며, 국적을 초월한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29일 일본 오사카 도지마리버포럼에서 열린 ‘LEE DONG WOOK FANMEETING 2018 ~Thanks Letter~’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이동욱은 객석에서 깜짝 등장해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무대에 오른 그는 간단한 포토타임을 가진 후 오랜만에 일본 팬들을 만난 소감과 근황을 전하며 팬미팅의 포문을 열었다.

팬미팅이 펼쳐지는 내내 센스 넘치는 입담을 자랑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오사카를 상징하는 음식인 타코야키 만들기에 도전, 추첨을 통해 뽑힌 팬들과 타코야키를 나눠 먹으며 가까이서 소통했다. 팬미팅이 끝난 후 진행된 하이터치에서는 1,000여 명의 팬들과 일일이 눈을 마추고 “조심히 들어가세요”,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건네며 배웅해 특급 팬 서비스를 보여줬다.

팬미팅 말미, 이동욱은 팬들이 준비한 서프라이즈 선물에 깜짝 놀라며 감동했다. 이동욱을 향한 마음을 편지로 직접 전하고, 단체 군무를 춘 것. 이러한 팬들의 선물에 이동욱은 연신 감사하다고 말하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는 후문이다.

이동욱은 3시간이 넘게 이어진 팬미팅을 마무리 하면서 “어설프지만 이해해달라”며 직접 쓴 편지를 일본어로 낭독했다. 그는 “잘 지냈느냐고 묻고 싶지만, 태풍 피해로 힘들었을 걸 생각하니 안쓰럽고 안타깝네요”라며 “복구가 빨리 되길 바랍니다. 모두가 편안해졌으면 좋겠어요. 진심으로 기원할게요”라고 말했다.

이동욱은 “늘 응원해주고 사랑해줘서 고마워요. 나도 나를 사랑하는 법을 잊을 때가 있는데 이렇게 여러분들의 얼굴을 보면 다시 힘이 생기고 열심히 하고 싶어져요. 오늘 와줘서 고맙습니다. 또 만나요. 사랑해요”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